티스토리 뷰

"야구는 투수놀음이라는 관념은 왜 생겼을까?"


경기에서 타자의 역할(득점)과 투수-수비의 역할(실점억제)는 당연히 동등하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입니다. 물론, 각 경기 득점와 실점의 deviation에 따라 둘 중 하나가 승패결정에는 더 큰 영향을 줄 수 있긴 합니다. 극단적으로 모든 경기에서 실점이 똑같다면, 승패는 결국 득점에 의해 결정될 수도 있으니까요. (이럴 가능성은 현실적으로 없으며 경기를 두 팀이 하기 때문에 논리적 모순이기도 하고)


그럼에도 "야구는 투수놀음"이라는 관념이 왜 생겼을까요. (실점억제에서, 타자는 야수 역할도 한다는 요인은 논점과 좀 다른거라 고려하지 않습니다) 


1.

득점팩터와 실점팩터가 같은 영향을 가졌다고 해도, 한 경기를 선발투수 혼자 다 던지면, 타자역할-투수역할은 같지만,,, 타자 1명의 역할과 투수1명의 역할에서는 투수>>>타자 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지금 프로야구처럼 페넌트레이스가 아니라 토너먼트 중심의 경기를 겪다보면, 투수의 지배력이 과대평가될 수 있겠습니다.


토너먼트 고교야구대회에서, 최동원급 에이스가 3-4경기 연속완투하고 팀을 우승시키는 사례도 종종 있었지요. 이런 경험 속에서는 "야구는 투수놀음"이라는 관념이 생길 법도 합니다. (하긴 이런 일은 프로야구에서도 있었군요)


2. 

한 시즌 동안 팀별 득점과 실점에 대한 편차(deviation)을 구할 수 있습니다. 이는, 매 경기마다 득점이 꾸준했는지 들쭉날쭉했는지, 혹은 실점에서 꾸준했는지 들쭉날쭉했는지에 대한 지표가 됩니다.


16시즌의 경우, 득점 편차더 더 컸던 팀(실점수준은 꾸준했으나 득점이 상대적으로 널을 뛴 팀) 은 왼쪽부터 순서대로,

두산-NC-삼성-넥센-기아-엘지-롯데-SK-KT-한화

였습니다.


15시즌에는

삼성-엔씨-넥센-엘지-SK-KT-롯데-한화-기아-두산

14시즌에는

NC-삼성-롯데-엘지-SK-두산-넥센-기아-한화

13시즌

엘지-삼성-NC-두산-넥센-롯데-한화-SK-기아

12시즌

삼성-넥센-기아-SK-두산-엘지-롯데-한화


딱 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시즌순위가 높았던 팀들이 ,, 득점편차에 비해 실점편차가 작았습니다. 즉 상대적으로,,, 득점이 들쭉날쭉한 것에 비해 실점을 평평한 분포를 보였다는 뜻입니다. 


해서, 강팀을 경험적으로 관찰하다보면, 아,, 득점은 좀 들쭉날쭉해도 좋지만, 실점이 들쭉날쭉하면 안좋구나...뭐 이런 관념이 생길 수도 있지 않을까... 라는... 추측이.


그렇지만, 전체적으로는, 각 팀의 득점deviation은 실점deviation보다 작습니다. 타격에 싸이클이 있다는 식의 관념은 틀렸다고 봐야하죠. 매 경기의 득점도 많을 때와 적을 때가 있듯이, 실점도 그런데, 그 들쭉날쭉함(편차)를 비교하면, 실점 쪽의 편차가 더 큽니다.


들쭉날쭉함은, 피타고리안 승률대비 좀더 이기거나 지는 것과 관련되어 있는 요인이기도 합니다.


득점이 꾸준할수록, 피타고리안 기대승수보다 더 많이 이길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실점은 반대. 편차가 클 수록, 시대승률보다 더 많이 이깁니다.


득점의 편차는, 팀 장타율이 높을수록 작습니다. 실점의 편차는 팀 피장타율이 높을수록 작습니다.


홈런 의존도가 높은 팀은, 팀득점 편차가 커지는게 아니라 작아집니다. 홈런이 늘 나오는건 아니라지만, 그렇게 치면 안타 3개가 보여야 1점인데, 그쪽이 더 들쭉날쭉하기 때문이겠죠.



댓글
  • 프로필사진 ㅇㅇㅇ 투수가 관리하기 제일 어려운 포지션이기 때문에 투수놀음이란 말이 생겼겠죠.
    매 경기 출전하는 야수에 비해, 선발투수는 4~5경기마다 한 번씩 출전하기 때문에..
    WAR로 보면, 투수보단 야수가 더 높은 비중을 차지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WAR이라는 건 '선수' 단위의 가치 측정이구요.
    포지션별 가치 측정이 세이버에 있나요?
    세이버가 개별 선수의 연봉협상 목적으로 진화했기 때문에,
    포지션에 대한 가치측정은 세이버의 관심이 아닙니다.
    그래서 '투수놀음'이란 야구의 클래식한 관점이
    세이버 기준에서 폄하당하는 거겠죠.
    하지만 '연봉놀이'에서 조금만 거리두고 살펴보면,
    야구의 모든 포지션 중에서
    제일 관리하기 어렵고 비중이 높은 포지션이 투수라는 걸 알아차리는 건
    어렵지 않습니다.

    야구는 공격과 수비가 나뉘고,
    수비는 투수와 7명의 야수로 나뉩니다.
    공격과 수비가 동등한 가치를 지닌다고 할 때,
    1~9번 타순으로 나뉘는 공격과
    투수, 포수, 내야수, 외야수로 나뉘는 수비는
    전혀 다른 방식의 가치를 갖게 되구요.
    모든 공격과 수비를 포함한 모든 포지션 중에서 가장 어려운 포지션은 단연 투수입니다.

    공격과 수비를 통틀어 투수를 제외한 다른 모든 포지션은
    1년에 최소 2명. 많게는 3~4명의 인원으로 시즌을 보냅니다.
    하지만 투수는 수비에만 포커싱 되었지만,
    1년 시즌을 치르기 위해서는 선말만 최소 5명,
    불펜이 최소 5명.
    10명의 인원이 필요합니다.
    야구에서 어떤 포지션이 10명이나 되는 인원을 요구한답니까?

    투수를 포지션으로 보는 게 아니라.
    타자 전체와 대비 되는 관점,
    혹은 야수 전체와 대비되는 괌점으로 보는 것 자체가..
    투수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겁니다 .

    그렇기 때문에 야구는 투수놀음이 맞는 거죠.
    투수놀음이 아니라면, 그 증거로 야수 전체의 WAR이 투수보다 더 높다거나..
    스페셜 투수의 WAR보다 스페셜 야수의 WAR이 더 높다는 방식의
    사례를 들고 오는 건 삽질입니다.
    선발과 불펜을 합쳐 10명이 넘는 투수보다 더 많은 인력이 필요한
    포지션을 들고 오면 편합니다.
    한 경기에서 선발/불펜이 수행하는 역할보다
    더 높은 승리 기여를 하는 야수의 데이터를 가져오면 금새 판별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말이 되나요?
    코디 벨린저가 류현진보다 WAR이 높을 순 있어도
    다저스 전체 투수의 WAR보다 높을 수 있다고 생각하세요?

    포지션별로 생각하면
    결국 야구는 모든 포지션 중에 투수가 제일 중요하기 때문에
    투수놀음이란 말도 틀린 말은 아닙니다.
    이 말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세이버에서 내린 몇 가지 결론 (일부 야수의 WAR이 일부 투수의 WAR보다 높다는 식의)과
    포지션별 가치란, 세이버에서 진지하게 다루지 않은 문제 때문에
    헛발 질 한 것일 뿐이라 봅니다.

    새로운 이론이 어중간하게 전해질 때, 흔히 발생하는 현상일 뿐이죠.
    2019.06.04 04:26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