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Watch the on-oing coverage of this year's MLB Playoffs and one of the hot topics with commentators is tipping pitches. During one of the pre-game shows on Fox Sports 1 last week, Alex Rodriguez applauded former teammate Carlos Beltran for his masterful work in discovering wrist/glove angle variations on an opposing pitcher.

진행중인 올시즌 플레이오프를 보다보면, 해설자들에게 나름 핫한 토픽이 '쿠세읽기'tipping pitchers다.  FoxSports1의 프리게임쇼에서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예전 동료였던 카를로스 벨트란이 상대 투수의 손목, 글러브 각도 차이를 읽어내는 탁월함에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We can see hitters giggling and whispering in the dugout as they share intel to teammates, or opponents scouring over video footage with the hope of identifying any sort of trait that may predict pitch type. Certainly this is an advantage to the hitter when the information pans out, at least until the pitcher fixes any perceived mistakes. At the minor league and college levels, tipping pitches can be an even greater problem.

우리는 타자들이 덕아웃에서 정보를 공유하며 킥킥거리고 웃고 속삭이는 모습을 볼 때가 있다. 또는 상대투수 구종을 예측할 수 있는 뭔가를 찾아내기 위해 비디오를 뒤지는 경우도 있다.  그런게 걸려들면 습관을 고칠때까지 타자 쪽에게 확실히 유리함이 생긴다.  마이너리그나 대학수준에서는 더 그렇다.

In addition to third-party help, great hitters — or good hitters during a "hot streak" — lso have to trust their own eyes for clues that video or teammates can't see. What do the best "eyes" in the game do to gain an advantage in these pitcher-hitter battles?

하지만 이런 외적 도움에 더해서, 위대한 타자들, 또는 마침 타격감이 올라온 좋은 타자들의 경우라면 --- 비디오나 팀메이트가 주는 힌트보다 자기 자신의 눈을 믿는 것도 필요하다.  그렇다면, 투수-타자 대결에서 잇점을 주는 '좋은 눈'이란건 뭘까?

Besides video scouting and dugout angles of pitchers, elite hitters also see "stuff" live from the batter's box that gives them an advantage prior to the pitcher's release. Hitters will regularly be asked after a great at-bat what pitch was thrown or how they know they were getting a certain type of pitch. Often, the hitter will answer something along the lines of, "I don't know" or "I don't recall."

비디오분석이나 덕아웃에서 보는 것과 달리, 엘리트타자는 배터박스에서 실제로 살아 움직이는 공을 보기 때문에 투수 릴리즈(포인트)를 제대로 볼 수 있다.  타자들을 늘 좋은 타격을 한 후 어떤 공을 쳤는지, 그걸 어떻게 알아냈는지 질문을 받는다.  그런데 그럴 때 타자들의 대답이 나도 모름, 또는 기억안남 인 경우가 꽤 많다. 

Make no mistake about it, though. A hitter's visual search strategy (VSS) saw something that the brain perceived to be of importance at that given time. Because the hitter can't articulate or remember what they saw only confirms that much of visual processing and decision-aking occurs at the subconscious level. Put another way, a hitter's ability to stay in open focus — a non-judgmental visual mechanism that allows the eyes to process whatever is important at a certain time — during the pitcher's delivery allows for pre-pitch intel to show up in their swing decision.

착각하지 마시라.  (야구에서) 타자의 visual search strategy (VSS)라는 것은 주어진, 제한된 시간 안에 중요한 것만 인식하는 것이다.  따라서 타자는 자기가 뭘 봤고 뭘 했는지 (의식적으로) 기억하거나 설명하지 못한다.  즉 잠재의식subconscious level 수준에서 뭔가가 이루어진 것이다.   다른 방식으로 생각해보면 : 타자의 감각이 유연하게 열려있을 경우 (stay in open focus) 비-판단 시각메카니즘이 작동하며 눈이 중요도에 따라 정보처리를 한다. 이렇게 할 때가 (오히려 너무 특정한 몇가지에 집중하는 것보다) 투수의 딜리버리 중에 타자가 갖고 있는 사전정보pre-pitch intel가 더 자연스럽게 사용될 수 있다.     

 

Recent research and clinical studies regarding gaze locations and scan paths of top -level athletes reveal a constant scanning and curiosity search strategy before the action occurs. Specifically, elite athletes wander further away from the release point or striking point of the opposing player in an effort to gain crucial information before the ball is released. Conversations related to what, when and how hitters are paying attention prior to the "action" is becoming the the norm within the industry. It also explains how hitters, at times, can stay "visually neutral" longer during ball flight based on the visual cues seen before the ball enters the "tunnel."  

최근 연구가 탑레벨 운동선수가 타겟을 주시하고 경로를 탐색하는 것에 대해 밝혀낸 것을 보면 : 엘리트선수들은 공이 실제로 날아오기 전까지는, 릴리즈포인트나 스트라이킹포인트에 시선을 고정시켜놓지 않고 뭔가 의미있는 정보를 찾아내기 위해 여기저기 다른 곳을 둘러본다고 한다.  타자가 액션에 들어가기 전에 어떻게, 언제, 무엇에 주의를 집중하는가에 대한 것은 이미 업계의 일반적인 [논제]다.  (다음 문장은 나름 의역.  그대로는 말로 못만들겠음)   그중에는 '피치터널'에 대한 아이디어도 있다.  타자는 투수의 공이 일정지점을 통과하기 전까지 (*보통 타자전방12미터.라고 합니다) 얻은 정보.만 가지고 스윙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그보다 늦으면 날아오는 공의 속도를 타자의 스윙속도가 따라가지 못한다.  결국 타자는 투수의 공이 터널 안으로 들어가기 전까지 보여준 것만으로 뭔가를 결정하고 행동해야 한다.  

The slow-motion ball flights seen during televised games seem to suggest that the fastball and slider are staying on the exact same path for an extended period of time. This is not entirely accurate. The tunnel concept pitchers and commentators talk about is not as narrow and tight as described. Variations in ball angles, shapes and directions early in ball flight are still available to hitters that front-side track — or position their field of vision slightly in front of the ball for better tracking efficiency — and avoid the hard focus as the ball is released.

(피치터널 개념을 설명하기 위해 보여주는) TV의 슬로모션 투구궤적에서는 속구와 슬라이더가 궤적 앞부분에서 거이 완전히 일치하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게 정확한 것은 아니다.  투수나 해설자들이 말하는 피치터널 개념이란게 흔히들 설명하는 것처럼 그렇게 협소하고 빡빡한 것은 아니다.

(* 다음 문장은 문장구조를 그대로 옮기기 어려워 다소 의역합니다) 

공의 각도, 형태, 방향 같은 것들은 투구궤적의 아주 앞부분 뿐 아니라 공이 좀더 타자 쪽으로 날아오는 동안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정보다.  따라서 시선을 타자 쪽에 가까운 공의 진행방향에 두는 것이 궤적을 추적하는데 효과적일 수 있고 또 릴리즈 시점에 시선이 너무 좁아지는 것을 피하게 해준다. 
 (*이 동네에는 수직각도는 angle, 수평각도는 direction으로 표현하는 관습이 있음)   

Be careful telling struggling hitters to "see the spin." While some hitters swear they see spin—what they are actually seeing are movement patterns from a specific spin — other hitters are regressing with this advice, as it tends to restrict hitters' field vision and creates an over-fixation — or hard focus — on the ball. Once the hitter switches to narrow or fine focus, the eyes lose valuable information — spatial awareness and angle shifts of the ball—which explains why offspeed pitches, in particular, get hitters to miss or chase. While watching the current MLB Playoffs, how many times did we see hitters swing and miss at sliders out of the strike zone? There are many reasons why, but one of the reasons is that the visual intel they used to make a decision on when and where to swing was slightly off.

뭔가가 잘 안되서 고민하고 있는 타자이게 "회전을 봐라"고 말하는건 주의해야 한다.  어떤 타자들은 자기가 분명히 스핀을 본다고 맹세까지 하지만 --- 실제로 보는 것은 역시 스핀 그 자체가 아니라 스핀이 만들어내는 특정한 움직임 패턴이다.  이런 관점들의 영향으로, 어떤 타자들은 시선을 경직되게 좁혀놓는 경향을 보인다.  (여기서 hard focus의 반대말은 soft focus인데, 스포츠에 관한 미국말에서, 소프트포커스는 공만, 특정한 사람만, 특정한 위치만 보지 말고 두루두로 전체를 본다의 의미, 하드포커스는 그 반대.  플레이의 종류, 타이밍에 따라 때로는 하드포커스가 맞고 때로는 소프트포커스가 맞고 뭐 그렇게 보는 듯)  너무 하드포커스를 고집할 경우, 공의 움직임이 갖고 있는 다른 중요한 정보를 놓쳐버릴 수가 있다.  특히 공간의 입체적 정보나 공의 각도변화 같은 것들. (* 하긴 회전을 보겠다고 공을 뚫어져라 보고 있다면 그럴것도 같네요) 

실제로, 첸졉 같은 오프스피드피치 그리고 슬라이더 같은 공에 타자들이 어처구니없는 헛스윙을 하는 것은, ---물론 다른 수많은 이유가 있기도 하겠지만--- 타자가 스윙결정에 참조한 시각정보 중 일부가 어긋났기 때문인 거다. 

Listed below is a sampling of tips shared by hitting and pitching coaches on what to watch for during live or video reviews of opposing pitchers.

아래는 흔히 투수의 '쿠세'가 나타나는 사례들. (*머신러닝 기반 비디오분석으로 쿠세.를 잡는 프로젝트.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Rubber posture 
Back-leg flex in balance 
Glove angles on break 
Eye drops 
Breathing patterns 
Back-side peeks 
Glove height 
Arm slot 
Wrist curl 
Elbow pinch 
Shoulder levels 
Knee height and speed 
Stride toe angle 
Glove swim lines 
Head tilt 
Facial tension 
Hold times 
Blink rates 
Exit angles

Hitters need to continue to take advantage of video and  other people's observations when it comes to gathering intel on pitch-tipping. But with that in mind, hitters also need to trust their eyes and realize that the best intel they receive after barreling up a changeup or refusing to chase a slider with never be shared or talked about.

타자는 비디오를 통해서든 동료들의 힌트를 통해서든, 쿠세든 뭐든 잡아서 잇점을 취해야 한다.  다만, 자기 눈을 믿는 것도 필요하다.  찰나의 순간, 본능적으로 공을 쫒아가고 때려내고 헛스윙을 피하는 감각은 --- 누가 갈쳐줄수 있는거 아니니까. 

 

요지는:

쿠세 잡으면 당연히 도움된다.

하지만 타격에서 쿠세보다 공에 대한 리얼타임 정보를 통해 머리속으로 하는 판단이 아니라 눈의 감각으로 필요한 정보를 잡아내는 감각이 더 중요하다. 때로는 자기 눈을 믿어야 한다.

최근의 피치터널 아이디어 같은 것들이 공을 읽는 부분에 대해 많은 논의를 촉발시키고 있는데, 거기에 있어서 도움이 되는 것은 --- 초기궤적에 너무 집중하는 것보다는, open focus로 투구직전정보(pre-pitch intel)를 입체적으로 받아들이는게 효과적인 방법이다.

(이건 제 해석) tipping pithes라는걸 '쿠세읽기'로 좁게 생각하기보다는, 좀더 나은 타석 어프로치를 통해서 pre-pitch intel을 최대한 활용한 것도 일종의 tipping pitches 일 수 있겠다.

가 되겠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와카 근데 하필 쿠세라는 일본 단어를 굳이....
    쿠세라는 말은 습관, 버릇이란 뜻인데 쿠세가 그렇게 한국어화되어야 할 필요가 있을지..
    2019.10.25 16:21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