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4삼성 - 식성좋은 중심타선과 득점루트의 다양성 

타순에 따른 기대득점 및 실현득점변화로 보는 KBO2014 9개팀의 타선분석




세이버메트릭스라는 새로운 방법론을 이용해서 야구의 거의 모든 것들이 명쾌하게 통계적으로 해명됙 있음에도 불구하고 [타순batting order]에 대한 것은 별로 그렇지 못합니다.  


타선의 구성에 대한 황금률을 찾기 위한 여러가지 시도가 있었지만 적어도 지금까지 확연한 답은 없습니다.  그저 몇가지 논점이 부각되고 토론되는 수준입니다.   예를들어 “강한 2번타자” “팀내 최고이 타자는 4번이 아니라 3번” “가장 약한 타자를 7번이 아니라 9번” “출루율이 높은 타자를 좀더 상위타선에” 같은 것들입니다.


Baseball-in-play.com 은 KBO2014시즌의[타순별 기대득점 대비 실제득점]이라는 모델로 각 팀의 타선 밸런스에 대해 분석하려 합니다.  타순별 기대득점이란, 그 타순에서 타자가 맞이한 기대득점RunExpectancy의 수준 즉 [찬스의 크기]를 뜻하고, 실제득점은 그 타순에서 실제로 이루어진 득점을 말합니다.  


차트에서 푸른색 라인그래프는  기대득점을 표시하며 아래쪽 붉은색 바 그래프는 실제 이루어진 득점을 표시합니다.  선은 기회, 바는 결과인 셈입니다.  이 그래프를 보면 각 팀의 타선이 어떤 흐름(sequence)을 가지고 있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회선 선과 회선 바는 리그평균 수준입니다.  


이것으로 어떤 타순이 최선인지 밝힐 수는 없겠지만 각 팀 타선 구성의 약점이 무엇이었는지 가늠하는 정도의 시사점은 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합니다.  


"기대득점"의 개념에 대한 좀더 상세한 설명이 필요할 경우 다음 글을 참조해주십시요. 

기대득점과 득점가치  http://baseball-in-play.com/70



2014삼성 - 팀득점 2위, BA 0.301(1위) / OBP 0.377(2위) / SLG 0.473(2위)


우승팀 삼성은 리그 팀득점 2위팀이지만 의외로 전체적인 기대득점수준(푸른선)이 리그평균(회색선)보다 낮습니다.  그런데도 7번 8번을 제외하면 모든 타순에서 리그평균득점(회색Bar)보다 높은 실제득점(붉은색 Bar)를 생산했습니다. 


기대득점 수준은 아웃카운트가 적을수록, 주자가 많을수록, 주자의 위치가 홈플레이트에 가까울수록 더 높아지고 반대일 때 낮아집니다.  더 높은 기대득점 수준은 물론 더 많은 득점에 유리하지만 만약 2사 이후에 3번째 아웃카운트를 빼앗기기 않고 공격을 오래 이어갔다거나 1사나 2사 후의 출루를 높은 확율로 득점으로 연결시킬 경우, 평균적인 팀의 기대득점 수준은 낮지만 높은 득점력을 보일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삼성은 0아웃, 1아웃에서 타석당 아웃비율은 0.662와 0.669로 리그평균 0.663과 0.671과 거의 비슷한 수준입니다.  반면 2아웃 상황에서는 타석당 아웃비율이 0.605로 리그평균 0.633보다 확연하게 낮았습니다. 2아웃 상태에서 이닝종료가 안되고 오래 버티면서 공격이 오래 계속하면 그 조건의 기대득점이 1사나 2사보다 낮기 때문에 전체적인 팀 평균 기대득점 수준이 낮게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은 2사 후의 타석당 득점도 0.184점으로 리그1위입니다.  팀득점 1위팀 넥센의 2사후 타석당 득점은 0.173 으로 삼성보다 휠씬 낮습니다.)   


1. 1번타자의 득점력이 리그평균보다 압도적으로 높습니다.  썩 좋은 기회를 받은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그런데 여기에는 그래프에 나타나지 않은 변수가 있을 수도 있는데 리그도루 1위인 김상수의 추가진루입니다.  그래프는 타자가 타석에 서는 시점의 기대득점수준이지만 막상 1번타자가 타격을 한 시점의 기대득점은 그보다 높아져 있을 수 있습니다.  낮은 기대득점수준에 비해 높은 실제 득점실현 뒤에는 이런 요인도 작용했을 것입니다. 


[1번] 나바로 537타석 0.308 / 0.417 / 0.552 / 0.969 / 602타석 98타점   박한이 22타석

[2번] 박한이 411타석  0.331 / 0.409 / 0.443 / 0.852 / 567타석 80타점  

      박해민 124타석 0.297 / 0.381 / 0.368 / 0.749 / 373타석 31타점


2. 삼성의 상위타선은 리그평균에 비해 낮은 기대득점 수준에서 타석에 섭니다.  주자가 적었거나 아웃카운트가 많았다고 봐야 합니다.  그러나 막상 중심타선의 득점력은 리그평균을 휠씬 상회합니다.  공격효율성으로 따진다면 가장 탁월한 퍼포먼스를 보여준 것은 9개팀 중 삼성의 중심타선입니다.  별로 차린 것도 없는 밥상에서 엄청 먹어치웠습니다.  그리고 시즌내내 345 클린업트리오가 거의 고정되어 있었다는 점도 특징입니다.


[3번] 채태인 461타석 0.308 / 0.417 / 0.552 / 0.969 / 602타석 98타점  박석민 69타석 

[4번] 최형우   492타석 0.317 / 0.368 / 0.484 / 0.852 / 541타석 99타점  박석민 48타석

[5번] 박석민   292타석 0.315 / 0.419 / 0.601 / 1.020 / 425타석 72타점   이승엽 181타석


3. 특히 이승엽이 주로 맡았던 6번이야말로 삼성 타선의 비교우위를 가장 잘 보여줍니다.  가장 낮은 기대득점상황에서 오히려 평균이상의 득점을 생산했습니다.  


[6번] 이승엽 362타석  0.308 / 0.358 / 0.557 / 0.915 / 548타석 101타점  

       박한이 37타석  박해민 5타석


4. 7-8번은 팀내에서 상대적으로 제일 나은 밥상을 받았는데 득점력은 리그평균 이하입니다.  하긴 여기서도 평균이상의 득점력을 보인다면 반칙


[7번] 박해민 229타석 0.297 / 0.381 / 0.368 / 0.749 / 373타석 31타점  박한이 39타석

[8번] 이지영 298타석  0.278 / 0.315 / 0.372 / 0.687 / 299타석 32타점

[9번] 김상수  484타석    0.288 / 0.354 / 0.407 / 0.762 / 493타석 63타점


요컨데 삼성타선의 특징은 다음 2가지 입니다.

무엇보다 리그 평균이하의 기대득점 조건에서 리그평균을 휠씬 상회하는 득점력을 보여준 중심타선의 역할입니다.  차린 것도 별로 없는 밥상에서 엄청난 식욕을 보였습니다. 특히 6번타자의 먹성은 그릇과 상다리까지 먹어치울 정도였습니다.  6번타자 타석의 기대득점수준은 다른 팀의 6번과 비교했을 때 거의 리그최저수준이었음에도 삼성은 100타점 6번타자를 가진 팀이었습니다.

또하나는 하위타선에서 활동하던 보조 중심타선의 존재입니다.  팀의 기대득점은 하위타선에 접어든 7번 8번 차례에서 한번 더 상승합니다.  그리고 9번과 1번이 리그평균이상의 득점을 실현시켰습니다.  14삼성의 테이블세터는 밥상을 차리기보다는 오히려 스스로 득점을 만드는 것으로 자신의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리드오프가 만들고 클린업이 해결하는 전형적인 패턴이 아니라 3-4번, 6번, 9-1번 세군데의 득점루트가 활발하게 작동하며 전체적으로 낮은 기대득점조건에서도 고득점을 실현시킨 것이 팀득점 2위 삼성타순의 힘이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