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4년 KBO 9개팀의 타선 밸런스분석 - 롯데자이언츠



세이버메트릭스라는 새로운 방법론을 이용해서 야구의 거의 모든 것들이 명쾌하게 통계적으로 해명됙 있음에도 불구하고 [타순batting order]에 대한 것은 별로 그렇지 못합니다.   그저 몇가지 논점이 부각되고 토론되는 수준입니다.   예를들어 “강한 2번타자” “팀내 최고이 타자는 4번이 아니라 3번” “가장 약한 타자를 7번이 아니라 9번” “출루율이 높은 타자를 좀더 상위타선에” 같은 것들입니다.


KBO2014시즌의 타순별 통계를 중 [타순별 기대득점 대비 실제득점]이라는 모델로 각 팀의 타선 밸런스에 대해 분석하려 합니다.  타순별 기대득점이란, 그 타순에서 타자가 맞이한 기대득점RunExpectancy의 수준 즉 [찬스의 크기]를 뜻하고, 실제득점은 그 타순에서 실제로 이루어진 득점을 말합니다.  ("기대득점"의 개념에 대한 좀더 상세한 설명이 필요할 경우 참조 - 기대득점과 득점가치  http://baseball-in-play.com/70 )




"신은 롯데자이언츠에게 리그 최고의 3번타자를 주었지만 그밖에 아무것도 주지 않았다"



2014롯데 팀득점 5위

BA 0.287(6위) / OBP 0.369(3위) / SLG 0.436(5위) 121홈런(4위) 63도루(9위) 


차트에서 푸른색 라인그래프는  기대득점을 표시하며 아래쪽 붉은색 바 그래프는 실제 이루어진 득점을 표시합니다.  선Line은 기회의 크기, 바Bar는 결과의 크기인 셈입니다.  이 그래프를 보면 각 팀의 타선이 어떤 흐름(sequence)을 가지고 있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회색gray 선과 회색gray 바]리그평균 수준입니다.  



신은 롯데자이언츠에게 리그 최고의 3번타자를 주었지만… 그밖에 아무것도 주지 않았습니다. 


롯데의 3번은 시즌내내 손아섭으로 고정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모든 득점생산성 지표에서 리그Top5 안에 드는 활약을 펼쳤습니다.  그러나 롯데의 3번 타석에서 만들어진 실제 득점은 리그평균보다 한참 못미칩니다.  (위의 회색막대와 붉은색 막대의 격차)  왜냐하면 그가 타석에 섰을 때 도대체 득점기회라는 것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위의 푸른색 선과 회선선의 격차)  대신 그는 다음 타석의 4번타자에게 경이적인 수준의 득점기회를 넘겨주었습니다.  롯데의 4번타석의 시즌 기대득점은 모든 팀 중에 가장 높습니다. 


클린업트리오의 첫번째 순서인 3번타자가 자기 타석에서는 득점을 만들 기회가 없었기 때문에 롯데의 타선은 대신 나머지 타자들이 그 이상의 득점을 만들어서 댓가를 구해야 했습니다.   4번과 5번이 나쁘지 않은 수준의 득점력을 보여준 것은 맞지만 앞의 타자들 몫까지 보상받기에는 부족해보입니다.   


<> 1번-3번 손아섭이 안쓰러운 1인2역

테이블세터의 부진이 치명적이었습니다.  만약 최고의 3번타자 앞에 리그평균수준의 기대득점만 넘겨주었어도 타선의 득점력을 휠씬 높아졌을 것입니다.  엄청난 타격스탯 인플레이션 속에서도 롯데의 테이블세터는 2할대 후반이 타율과 3할대 중후반의 출루율에 그쳤기 때문입니다.  3번타자 타석의 기대득점은 9개팀*9개타순=81명 중 67위에 불과합니다.  명색이 3번타자인데도 말입니다.  어지간한 팀의 7번이나 8번타자가 받는 밥상도 이보다는 낫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4번타석으로 넘어갔을 때 기대득점은 81명 타자 중 1위가 됩니다. 


[1번] 정훈 381타석 0.294 / 0.386 / 0.398 / 0.784 / 558타석 58타점

     황재균 116타석

[2번] 전준우 304타석 0.292 / 0.356 / 0.458 / 0.814 / 470타석 66타점

     정훈 160타석  김문호 51타석

[3번] 손아섭 563타석 0.362 / 0.456 / 0.538 / 0.994 / 570타석 80타점


<> 4번-5번 무난한 4번 아쉬운 5번

리그전체 9팀*9타순=81자리의 타순 중 선행주자가 가장 많았던 것이 롯데의 4번타석이었고 뿐만 아니라 리그전체에서 2번째로 같은팀 롯데의 5번자리였습니다.  그들은 그럭저럭 차려진 밥상을 먹어주긴 했습니다. 둘다 리그평균보다 실현득점이 많습니다.  

하지만 그 공이 4번 5번 타자의 것일지 아니면 워낙에 풍성한 밥상을 차려준 3번타자의 몫일지는 반반입니다.  더구나 1-3번 자리에서 득점을 굶다시피 한 뒤라 이 두명이 앞에서 뒤떨어진 득점까지 보충해주지 않으면 팀 전체로 득점력수준을 유지할 수 없기 때문이고, 5번타자의 경우 스스로 해결한 득점과 다음 타자에게 넘겨준 기회를 종합한 REA (RunExpectancy Added)에서 리그 중간수준 밖에 되지 못했습니다.  대략 4번까지는 괜찮았지만 5번은 차린 밥상에 비하면 효율성이 좋다고 볼 수는 없었습니다.

이렇게 상다리가 부러지게 차려진 밥상은 4번과 5번이 먹고서도 좀 남아서 6번까지 갑니다.  


[4번] 최준석 388타석  0.286 / 0.411 / 0.507 / 0.918 / 460타석 90타점

     히메네스 189타석  0.315 / 0.409 / 0.535 / 0.944 / 303타석 61타점

[5번] 박종윤  0.309 / 0.343 / 0.445 / 0.789 / 476타석 73타점

     히메네스 92타석  최준석 55타석 


<> 6번 강민호가 있었더라면...

롯데의 6번타자가 자기 타석에서 만든 득점은 68점으로 9개팀 중 7위입니다.   그의 타석 앞에 있던 주자의 숫자는 9개팀 6번 중 1위였는데 말입니다.  (대신 기대득점수준은 3위입니다. 주자는 많았지만 아웃카운트도 많았다는 뜻입니다) 

이것이 6번타자의 책임이라 하긴 어렵습니다.  그는 직접 득점을 해결하지는 못했지만 7번타자에게는 상당히 높은 수준의 기대득점을 넘겨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자는 많고 아웃카운트가 쌓인 상황에서 좀더 장타력이 있는 타자가 6번을 지킬 수 있었다면 하는 아쉬움은 당연히 있습니다.  이 자리가 강민호의 것이든가요?  물론 팀 전체로 보면 어느 개인의 문제라기 보다는 밸런스와 구성의 문제겠지만요.   


[6번] 황재균 265타석 0.321 / 0.388 / 0.475 / 0.864 / 550타석 76타점

        강민호 87타석  박종윤 81타석 전준우 74타석 


<> 7-9번 너희들의 잘못은 아니야

6번타자가 그럭저럭 하위타선으로 찬스를 이어주지만 그들이 역할을 해결하기는 어려웠을 것입니다.  하위타선을 지나며 대체로 높은 수준의 기대득점이 유지되지만 9번타자가 그중 일부를 현금화했지만 팀 전체의 득점력 수준을 제고할 정도의 도움이 될 수는 없었습니다. 


[7번]  강민호 169타석 0.281 / 0.350 / 0.374 / 0.724 / 275타석 27타점

       황재균 123타석 문규현 69타석

[8번]  문규현 144타석  0.214 / 0.301 / 0.333 / 0.634 / 222타석 27타점

       강민호 99타석 

[9번]  김문호 109타석  0.214 / 0.301 / 0.333 / 0.634 / 222타석 27타점

      문규현 37타석


장타력을 가진 압도적 4번타자는 혼자서도 어느정도 타선을 이끌 수 있지만 정교함과 출루율을 함께 갖춘 최고급 3번타자는 그러기 어렵습니다.  그게 손아섭과 이대호의 차이일까요? 


앞이 너무 가볍고 뒤가 너무 짧은 리그 최고의 타자는 롯데의 3번 타순에서 혼자 고립되어 있었습니다.  14시즌 롯데의 타선에는 리그최고의 아니 역대급 3번타자가 있었고 그럭저럭 평타 수준의 4번타자까지는 있었지만 그밖에는 아무엇도 없었습니다.


고립된 최고의 3번타자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타선에서 득점루트는 보통 3가지입니다.  

1) 가장 정석적인 것이 테이블세터가 기대득점을 높이고 클린업이 득점화하는 것

2) 클린업이 남긴 득점기회를 6번 이후의 하위타선이 득점으로 만드는 것.  그런데 이런 경우는 보통 연속안타나 연속출루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주자는 있지만 아웃카운트 여유가 없는 경우가 많고 그래서 대체로 장타력이 필요

3) 하위타선이 출루해서 가끔 만들어지는 기회를 1-2번이 스스로 해결하는 것


그런데 고립된 최고의 3번타자는 그래서 3가지의 "만약"을 떠올리게 합니다.  4번타자가 이대호급으로 압도적으로 강해서 혼자서도 기회를 몽땅 먹어치워줄 정도였다면.  한명 정도의 A급 중심타자가 5번을 받치며 기회를 좀더 살려낼 수 있었다면.  아니면 테이블세터가 좀더 자주 출루해서 3번타자의 능력을 직접적인 득점실현에 써먹을 수 있었다면. 


손아섭의 퍼포먼스가 15시즌에도 이어진다면 롯데타선에 필요한 것 역시 위의 3가지 중 하나 또는 두가지의 보완일 것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