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4년 KBO 9개팀의 타선 밸런스 분석 - 엘지트윈스



세이버메트릭스라는 새로운 방법론을 이용해서 야구의 거의 모든 것들이 명쾌하게 통계적으로 해명됙 있음에도 불구하고 [타순batting order]에 대한 것은 별로 그렇지 못합니다.   그저 몇가지 논점이 부각되고 토론되는 수준입니다.   예를들어 “강한 2번타자” “팀내 최고이 타자는 4번이 아니라 3번” “가장 약한 타자를 7번이 아니라 9번” “출루율이 높은 타자를 좀더 상위타선에” 같은 것들입니다.


KBO2014시즌의 타순별 통계를 중 [타순별 기대득점 대비 실제득점]이라는 모델로 각 팀의 타선 밸런스에 대해 분석하려 합니다.  타순별 기대득점이란, 그 타순에서 타자가 맞이한 기대득점RunExpectancy의 수준 즉 [찬스의 크기]를 뜻하고, 실제득점은 그 타순에서 실제로 이루어진 득점을 말합니다.  ("기대득점"의 개념에 대한 좀더 상세한 설명이 필요할 경우 참조 - 기대득점과 득점가치  http://baseball-in-play.com/70 )




"중심타자의 해결능력 없이는 득점도 없다"



2014 엘지트윈스 팀득점 7위

BA 0.279(9위) / OBP 0.361(6위) / SLG 0.4(9위) 90홈런(9위) 105도루(6위)


차트에서 푸른색 라인그래프는  기대득점을 표시하며 아래쪽 붉은색 바 그래프는 실제 이루어진 득점을 표시합니다.  선Line은 기회의 크기바Bar는 결과의 크기인 셈입니다.  이 그래프를 보면 각 팀의 타선이 어떤 흐름(sequence)을 가지고 있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회색gray 선과 회색gray 바]는 리그평균 수준입니다. 



중심타선의 대실패 그리하여 변.비.야.구 


시즌 종합순위 4위.  그러나 팀득점력 7위팀 엘지트윈스입니다.  게다가 팀득점 8위인 기아와 시즌득점 6점밖에 차이나지 않았습니다.  (엘지트윈스가 연장승부가 많아서 이닝과 타석이 다른 팀보다 좀더 많은데, 타석당 득점으로 순위를 매기면 기아보다 낮아지면서 8위가 됩니다.  이렇게 득점력 최하위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한 이 두팀은 공통적으로 비교적 높은 기대득점 수준을 꾸준히 유지하지만 막상 득점은 못하는 변비야구라는 공통점도 가지고 있었습니다)


특이한 것은 거의 모든 타순에서 리그평균에 비해 기대득점수준이 높다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팀득점이 최하위에 가까웠던 것은 14시즌 엘지의 공격패턴 때문입니다.  타율, 장타율, 홈런 전부 리그최하위이고 그나마 출루율 6위의 팀득점의 밑천이었기 때문입니다. 기대득점은 아웃카운트가 적을 수록, 그리고 주자가 많을수록, 주자가 홈플레이트에 가까울수록 높아집니다.  높은 기대득점은 좋은 기회이지만 그것이 실제 득점이 될지 여부는 그저 가능성일 뿐입니다.


무사나 1사에 주자를 내보내고, 또 내보내고, 또 내보내고 -- 그러나 시원하게 득점이 스코어보드에 찍히지 못하고 이닝이 끝나면 이 팀은 기대득점수준만 내내 높을 뿐 정작 팀득점은 높지 못하게 됩니다.  이런 것을 전문용어로 "변비야구"라고 부르는데 엘지트윈스의 14시즌 타선이 딱 그랬습니다.  


<> 1-2번 팀내 최고의 타자들 투입되서 겨우 리그평균을 유지

1번타자가 한화를 제외하고 리그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기대득점수준부터 출발합니다.  이런 것은 당연히 9번타자가 범인입니다.  바닥에 쳐받아 놓은 기대득점수준을 차차 끌어올려기에 1-2번의 부담이 큽니다.  하지만 그에비하면 3번부터는 남부럽지 않은 밥상을 받게 됩니다.  엘지의 리드오프는 그러면서도 리그평균 이상의 득점력을 보입니다.  2명의 테이블세터는 스스로 득점도 하고 기회도 만들면서 그나마 타팀 대비 경쟁력을 가졌던 슬롯이었습니다. (하긴 박용택, 정성훈 같은 팀내 최고타자를 투입하고도 평균수준 밖에 되지 못한 것이 더 암울했다랄까요?)


[1번] 박용택 264타석  0.343 / 0.430 / 0.461 / 0.891 / 549타석 73타점

     정성훈 171타석  0.329 / 0.424 / 0.501 / 0.925 / 455타석 59타점

     오지환 104타석

[2번]  오지환 159타석  0.262 / 0.354 / 0.413 / 0.767 / 464타석 56타점

      손주인 127타석  0.290 / 0.358 / 0.367 / 0.724 / 400타석 30타점

      박경수 77타석 0.228 / 0.344 / 0.315 / 0.658 / 201타석 19타점

       김용의 46타석  정성훈 36타석 이진영 25타석 


<> 3-4-5번 대실패! 그리운 페타지니

3-4-5번은 리그평균과 비슷한 기대득점상황에서 타석에 서지만 해결능력은 처참했습니다.  모든 타순 중 4번의 득점력 열세가 가장 두드러질 정도입니다.  그러면서도 묘한 것은 기대득점 수준은 크게 떨어뜨리지 않고 계속 연결해갑니다.  긍정적이긴 하지만 끝내 실제 득점으로 바꾸어놓지 못하니 딱 변비야구가 맞습니다.  

이전 다른 포스팅에서 무사/1사 3루+ 상황에 대해서 통계를 정리한 적이 있는데 묘하게도 이런 상황의 득점효율성은 그리 나쁘지 않았습니다.  즉 득점하지 못하고 찬스만 이어지는 변비상황이지만 또 무사/1사 3루+ 급의 프리미엄 찬스에서는 다른 팀에 비해 나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하여 변비야구에 덧붙여 아주 확실한 득점찬스가 아니면 점수를 안내는 편식야구였습니다.  

트윈스의 345번은 찬스의 연결능력과 직접 해결능력을 종합한 REA(RunExpectancy Added)에서 각각 8위 9위 7위를 기록했습니다.  심지어 4번과 5번의 REA는 마이너스였고 리그의 9팀*3명=27명의 중심타자 중 마이너스 REA를 가진 선수는 SK의 5번타자, 한화의 3번타자, 5번타자 이렇게 세명 말고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3번]  박용택 260타석  정성훈 131타석  조쉬벨 84타석 

[4번]  이병규7 167타석 0.306 / 0.423 / 0.533 / 0.956 / 450타석 87타점

      이진영 112타석  정의윤 105타석   

      조쉬벨 87타석  0.267 / 0.345 / 0.433 / 0.779 / 275타석 39타점

[5번]  이진영 205타석  0.325 / 0.384 / 0.425 / 0.809 / 468타석 65타점

     이병규7 114타석


<> 6-7-8번  이진영, 이병규7, 오지환의 알바로 겨우 평타

중심타선의 참혹한 실패에 비하면 7번이 하위타선에서 혼자 분투했습니다.  그는 난데없는 하위타선의 기대득점 피크를 만들며 8번에게 찬스를 선물합니다.  7번을 주로 맡은 선수들이 손주인, 오지환, 이병규7 인데 이들은 하위타선의 타자치고는 강한 편이기 때문인거 같습니다.

물론 전혀 보람은 없었습니다.  8번타자가 팀내 최하의 공격력을 가졌던 포수 최경철이었던 것.  딱히 득점으로 만들지도 못했고 기대득점수준도 바로 리그평균이하로 되돌려놓았습니다. 


[6번]  이병규9 

      이병규7  59타석 이진영 56타석 정의윤 49타석

[7번]  손주인 125타석 0.290 / 0.358 / 0.367 / 0.724 / 400타석 30타점

      오지환 91타석 이병규7 79타석  조쉬벨 41타석

[8번]  최경철 249타석 0.214 / 0.280 / 0.293 / 0.573 / 334타석 39타점


9번은 의외로 리그평균수준의 득점력을 보여주면서 리그최악의 찬스메이킹 능력도 함께 보여주었습니다.  (몇번의 결정적 순간에 발휘된 최경철의 해결능력은 아마 9번 타석에서였던 걸까요?)


[9번] 손주인 95타석 오지환 93타석 최경철 83타석 

        김용의 78타석  0.240 / 0.317 / 0.290 / 0.607 / 208타석 22타점


엘지트윈스의 2014시즌 타선 밸런스에 대한 진단은 아주 쉽게 명료합니다.  중심타자의 대실패로 인한 변비타선.  밸런스 상에 흠이 있었다면 8번타순에서 나타난 뜬금없는 기대득점피크가 2번이나 3번 자리에 보충되었어야 했다는 것입니다.  엘지트윈스는 9개팀 중 시즌 중 타선변동이 가장 심했던 팀이고 이런 불안정성 역시 밸런스의 저하를 가져왔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대득점이 높은데도 득점하지 못한 또다른 이유


좀 묘한 통계가 있는데 14시즌동안 엘지트윈스가 무사에 주자를 두고 공격을 했던 타석수는 8위입니다.  무사에 득점권에 주자를 둔 타석은 9위.  그런데 1사에 주자를 둔 그리고 득점권에 주자를 두고 공격을 한 경우는 둘 다 리그 1위입니다.  2사에 주자를 두고 공격한 타석은 다시 9위, 8위입니다.  추측해보자면 무사에 타석에 선 타자는 출루하지 못하고 아웃됩니다.  1사가 되면 비교적 잘 출루하고 다음 타자들도 아웃되지 않고 버팁니다.  (물론 득점은 잘 안되지만요) 그다음 2아웃이 되면 후다닥 아웃당하고 이닝이 종료됩니다.  뭐 이런 거였을까요?  그래도 리그최하위였던 팀타율에 비해 팀득점권 타율은 4위였다는 것이 리그 최저득점을 면한 원인이었습니다.  


하여튼 이런 좀 특이한 아웃카운트/주자 공격패턴이 적어도 리그평균 수준의 기대득점수준을 유지하면서도 득점을 제대로 못한 이유일 수 있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